< 어린 노예(奴隷)의 설움 > (1933년 작)


< 어린 노예(奴隷)의 설움 > (1933년 작) 






                          

                              이진언(李聄彦)



내 나이 금년 열 세살이지만,
지금까지 한날 한시도 남같이
노라 본적이 없엇습니다.

분 바르고,
새옷 입는 명절에도,
새ㅅ집진 머리로
오오-나는
밥 짓기에 밧벗습니다.

다섯살 먹을적
내 어머니는 날 두고 가신후엔,
나는나는 눈코도 한번
바로 떠-보지 못하고,
이집 열식구
밥과 빨래질 하기
손, 발이다-달튼답니다.

찌는 여름에
볼때긴들 오작하며,
깍는 겨울에 빨래인들
얼마나 원수리까.

열번 잘하다 한번만 실수하면,
아아0이집 상전님들은
어찌 그리도 야박한지,
찔르는 눈ㅅ살과
파는듯한 꾸정으로,
어린 마음을
여지없이 짓밟습니다.

「종의 씨가리란 하는수없는게야
저년 제 어미도 그렇더니만」
좀더-심할대는 빰-
아아-무서운 매-
이럴때면 아픈 것도 모르고,
적은 가슴에 사모치는
분을
섫음을
설화할 곧도 없고,
흐르나니 눈물난
윗옷을 적신답니다.

해 지도록 밤새도록,
실컨 실컨 울고나 싶지만
그나마 못하는 이신세,
오오-무슨 되입니까.

죽도 살도 못하야
이러한 불이 불고 나서도,
얼마않가 또다시 몸은 수종에
혀가 다 빠진답니다.

수물세살 먹는 이집 새아씨는
어찌 그리도 피팍한지 매듸 매듸
「꿈에도 못면할 종년」이라고,
이것이 다-나의 섫움-
아아-하도 한시
끝이지 않는
나의 삶이외다.

달 밝은 때나,
눈 내리는 밤엔, 축축한 부엌앞에
외로이 앉어,
웨-나는 웨-나는 이러한
신세에 태여 낫느냐고,
말 못 하는
개의게 물을 때면,
나도 모르게,
나는 줄도 모르게
하욤없는 눈물만
구비 구비,











한국자주인연맹

(08793)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56, 302호  |  1956, Nambusunhwan-ro, Gwana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838-5296  |  관리자메일 : kaone@kaone.co.kr

COPYRIGHT ⓒ  Danju Yurim Memorial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ENOUGHM]

한국자주인연맹  (08793)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56, 302호  |  1956, Nambusunhwan-ro, Gwana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838-5296  |  관리자메일 : kaone@kaone.co.kr

COPYRIGHT ⓒ  Danju Yurim Memorial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ENOUGH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