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천의 아나키즘 시


05 김영천의 아나키즘 시


야윈 국화꽃에게

 


< 야윈 국화꽃에게 >




김 영 천(金永千)


부서지는 햇살

등에 진 채

먼 길 떠나는 날,

야윈 국화꽃

벌레 먹은 이파리 쓰다듬고

발등에 물을 부었다.

 

몇 등성이의 시간을 넘어

흙먼지 뒤집어쓰고

다시 돌아올 때쯤,

시든 이파리 사이에서는

노란 꽃이 피어 있겠다.

 

꼭 꼭

환하게 웃고 있겠다.

한국자주인연맹

(08793)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56, 302호  |  1956, Nambusunhwan-ro, Gwana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838-5296  |  관리자메일 : kaone@kaone.co.kr

COPYRIGHT ⓒ  Danju Yurim Memorial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ENOUGHM]

한국자주인연맹  (08793)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56, 302호  |  1956, Nambusunhwan-ro, Gwana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838-5296  |  관리자메일 : kaone@kaone.co.kr

COPYRIGHT ⓒ  Danju Yurim Memorial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ENOUGH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