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천의 아나키즘 시


05 김영천의 아나키즘 시


봄은 어떻게 오는가

김영천
2024-06-16



< 봄은 어떻게 오는가 >


 


김 영 천(金永千)


겨울을 내려놓은

플라타너스 가지가

보도블록에 널브러져 있다.

잘려진 가지들이

새끼줄에 묶여 비틀거렸다.

 

시퍼런 전기 톱날이

나무의 몸통을 짓누르며

연방 가지를 쳐댔다.

껍질뿐만 아니라

생살을 훑어내기도 했다.

 

나무는 조금 올라온

수액을 발라

상처를 쓰다듬었다.

 

애린 상처 위로

봄이 내려앉겠다.

한국자주인연맹

(08793)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56, 302호  |  1956, Nambusunhwan-ro, Gwana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838-5296  |  관리자메일 : kaone@kaone.co.kr

COPYRIGHT ⓒ  Danju Yurim Memorial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ENOUGHM]

한국자주인연맹  (08793)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56, 302호  |  1956, Nambusunhwan-ro, Gwana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838-5296  |  관리자메일 : kaone@kaone.co.kr

COPYRIGHT ⓒ  Danju Yurim Memorial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ENOUGHM]